HOME |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 ENGLISH
4-H소식
4-H신문 기사검색
4-H뉴스
사람과 사람들
정보와 교양
오피니언
4-H교육
634호 이전신문
506호 이전신문
<2018-10-01 격주간 제886호>
[S4-H 미국파견 참가후기] 물음표에서 느낌표로의 변화를 경험하다
고 영 남 (인제 신남고등학교 4-H지도교사 / 2018 S4-H 미국파견 참가)

나는 긴 하루의 끝에서 밤하늘을 바라보는 것을 좋아한다. 은하수를 품은 밤하늘에는 나의 어릴 적 꿈이 흐르고 있기 때문이다. 20여 년 전, 미국 유학의 꿈을 좌절시켰던 IMF 사태 이후로 꽤나 오랫동안 ‘꿈은 정말 꿈꾸는 자의 것일까?’를 되뇌며 가지 않은 길에 대한 회한을 가슴에 품은 채 살았다. 극히 개인적인 경험이지만 이번 프로그램이 더 특별했던 이유이다.
꿈은 늘 우리 삶의 동반자이다. 어떤 면에서 우리의 꿈은 준비된 만남과 크게 다르지 않다. 마치 여행이 단순한 ‘떠남’이 아니라 ‘준비된 만남’인 것처럼 말이다. 지난 7월 20일부터 4주간의 S4-H 미국 파견 프로그램에 인솔교사로 참가했다. 미시건주 디트로이트까지 18시간이나 걸렸지만, 현지에 도착하여 일본과 중국에서 온 학생들과 인솔교사들, 미국4-H 코디네이터와 함께 1박 2일 오리엔테이션을 하면서 막연한 기대감이 구체적인 흥미진진함으로 바뀌었다.
다음날 학생들이 미국의 각 가정으로 홈스테이를 떠나면서 인솔교사로서의 역할도 본격화되었다. 내게 맡겨진 학생 8명의 안부를 확인하고 이들이 홈스테이 생활에 잘 적응할 수 있도록 돕는 것이 나의 일이었다. 매주 한 학생당 2~3회의 전화와 메일을 주고받으며 현지 적응을 점검하고 국내 학부모에게도 학생들의 안부를 전해 드렸다. 참가자 중에는 나이 어린 중학생도 있어서 언어 장벽과 문화적 장벽으로 인해 발생될 수 있는 상황에 대한 염려도 있었다. 하지만 홈스테이 가정과의 전화 통화, 이메일, 문자가 쌓여 갈수록 호스트 가정에 대한 신뢰도 쌓여갔고, 2주 정도 지나자 전화 목소리에서 더 이상 긴장감을 찾아볼 수 없을 만큼 학생들은 현지 생활에 잘 적응하였다.
우리 학생들에게 집을 떠나서 새로운 언어와 문화를 접하며 낯선 사람들과 함께 생활하는 것이 쉬운 일은 아니다. 홈스테이 연수는 이러한 언어와 문화의 장벽에 대한 두려움과 심리적 거부감을 줄이는 데 매우 효과적이다. 호스트 가족과 요리, 여행, 견학, 축제 등의 활동을 함께 하면서 마음의 문을 열게 되고 만남과 대화를 통해 자연스럽게 공감능력을 기를 수 있기 때문이다. 공감능력은 불확실성이 극대화된 우리 사회에서 협력과 의사소통을 가능하게 함으로써 미래를 향한 디딤돌이 될 수 있다는 점에서 매우 중요하다.
참가 학생들이 높은 만족도를 보인 이면에는 호스트 가정의 헌신이 있었다. 11월 추수감사절 행사를 미리 당겨 우리 학생이 출국하기 전 체험해 보도록 추수감사절 음식을 준비한 가정도 있었고, 미국의 결혼식 문화를 체험하게 하기 위해 미시건에서 뉴욕까지 가족여행을 함께 다녀온 친구도 있었다. 한부모 호스트 가정도 있었는데, 먼 나라에서 온 한국학생을 위해 할머니, 이모네 가족까지 동원해 가며 헌신적으로 노력하는 모습을 보여주었다.
출국을 하루 앞둔 8월 17일, 미시건주 전역에 흩어져 홈스테이를 떠났던 우리 일행은 호스트 가정의 가족들과 함께 디트로이트의 한 송별 장소에서 다시 만났다. 호스트 가족들과의 헤어짐이 못내 아쉬워 예정된 시간 30분을 훨씬 넘겨 한 시간 이상 자리를 뜨지 못하는 호스트 가족들! 이별을 앞두고 서로 부둥켜안고 눈물을 쏟는 친구들도 여러 명 있었다. 호스트 가정마다 상황은 조금씩 달랐지만, 모든 호스트 가정들이 끝까지 애정을 가지고 성의껏 우리 학생들을 대접해 주었다.
‘젓던 노를 놓쳐봐야 바다가 보인다’는 어느 시인의 말처럼, 익숙한 것들로부터 벗어나 낯선 땅에서의 예기치 못한 많은 경험들을 통해, 우리 학생들은 더 넓은 바다인 세상을 보는 눈을 갖게 될 것이다. 인생의 길 앞에 놓인 작은 파도를 무서워하지 않는 용기도 얻었을 것이다. 성장을 위한 도전이 아름다운 것은 실패의 경험조차 소중한 자산이 되기 때문이다.
산다는 것은 끊임없이 무언가를 향해 걸음을 옮기는 여행의 과정이다. 우리 아이들이 이번 여행을 통해 또 다른 ‘아름다운 세상’을 만나고 무소의 뿔처럼 혼자서도 세상을 넉넉히 헤쳐 나갈 용기와 희망을 마음속에 새기는 뜻깊은 시간이 되었기를 바란다.
목록
 

간단의견
이전기사   [청소년에게 들려주는 진로이야기] 생명체를 그림으로 표현하는 ‘생태세밀화가’
다음기사   [시 론] ‘공유농업’을 새로운 농촌 활력의 기회로
올해의 4-H 교육일정
4-H  다이어리
알림터
서식자료실
교육자료실
동영상자료실
사진자료실
전국학생4-H연합회
전국대학4-H 연합회
한국4-H 중앙연합회
한국4-H 지도교사협의회
한국4-H 국제교류협회
시도4-H 본부
4-H 노래따라하기
4-H 수용품
클로버넷
회장과의 대화
세계의4-H운동
이용약관 | 개인정보처리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찾아오시는길
(우) 05269 서울특별시 강동구 동남로73길 31(명일동 48-1) Tel : 02)428-0451~3 / FAX : 02)428-0455
Copyright(c) 2005 Korea 4-H Association All Rights Reserved. For Questions And Comments.